여백
HOME 전국 전북
정의당전북도당, 옛 대한방직부지 시민중심의 공영개발로 추진되어야...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은 권고안일 뿐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1.03.08 20:52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지난 25일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가 발표한 최종권고안과 관련하여 정의당전라북도당은 ‘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은 권고안일 뿐이며, 시민 중심의 공영개발’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전라북도당은 8일 성명서에서 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은 용도변경을 기본전제로 개발업자가 주도권을 갖는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것으로 지역 상권과 교통 문제에 대한 명확한 대안이 없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전북도당은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한 경기침체와 고용위기, 삶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경제 기반이 취약한 전라북도 도민들의 피해와 고통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욱 클 수 밖에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한방직 부지의 용도변경만으로 ㈜자광에 수천억원대의 지가 차액이 남는다면 이를 지켜보는 전주시민의 상대적 박탈감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며 이는 곧 정치와 행정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용도변경으로 인한 대규모 상업시설이 건설된다면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지역상권의 심각한 위기는 지역상권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격변하는 시대 상황에서 대한방직 부지 개발 사업은 결코 서두를 이유도, 필요도 없다며 전주시와 전주시민의 삶과 미래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사업인 만큼 장기적인 호흡으로 거듭 고민하고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사항은 말 그대로 법적 효력이 없는 참고안 일뿐 결정은 오롯이 김승수 시장의 몫이라며, 시가 주도하는 공공개발을 통해 시민 중심의 전주, 미래세대에 희망을 주는 전주가 될 수 있도록 김시장의 결단을 요구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의당#전북도당#시민공론화위원회#권고안#대한방직부지#김승수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