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연구소기업 1·2호 배출지티, 에이치앤비지노믹스… 세제혜택, 사업화 지원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3.08 12:11
  • 댓글 0
울주 강소특구 위치도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울주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가 1·2호 연구소기업을 배출했다고 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울주 강소특구는 지난달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승인을 받아 지티(GT)와 에이치앤비지노믹스(HnB Genomics) 등 2개 기업을 연구소기업으로 등록했다.

연구소기업은 공공 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사업화하고자 설립한 기업을 말한다.

특구 안에 위치하면서 공공기관 기술을 이전받고, 연구기관이 해당 기업의 지분 10∼20%를 보유한 기업이 등록 대상이다.

연구소기업으로 등록되면 국세와 지방세 감면 등 세제 혜택과 함께 제품화·양산화 과제, 양산기술 개발, 판로 개척 등 사업화 전 주기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1·2호 연구소기업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이 기술 출자한 기업이다.

지티는 이산화탄소를 변환해 수소와 전기를 생산하는 '금속-이산화탄소 시스템' 관련 기술을, 에이치앤비지노믹스는 비방사선을 매개로 한 근골격계 진단기술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지티가 보유한 시스템은 공장과 발전소 등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오염물질을 줄이는 동시에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에이치앤비지노믹스의 기술은 CT(컴퓨터단층촬영)나 엑스레이 영상이 아닌 인공지능(AI)과 영상데이터를 접목해 근골격계 질환을 진단하는 것이다.

방사선 피폭 위험을 줄이면서도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을 한다는 장점이 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