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북구, 동해남부선 신설 역사 '북울산역' 결정국토부 역명심의위 심의·의결 거져 최종 확정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3.08 12:07
  • 댓글 0
울산 북구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 북구는 울산~포항 복선전철화 사업으로 신설되는 역사 명칭을 '북울산(박상진)역'으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북구는 지난 5일 지명위원회를 열고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신설 역사명을 정했다.

'북울산역'은 다수 주민의 선호도를 반영해 특정 지명에 편향되지 않고 북구 전체를 통합할 수 있다는 의미로 선정됐다.

또 울산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 고헌 박상진 의사를 기리고 인근에 위치한 박상진 의사 생가와 송정박상진호수공원 등 관광자원 홍보를 위해 '박상진'이라는 명칭을 병기하기로 했다.

역명은 국가철도공단을 거쳐 국토교통부 역명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북구는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15일까지 홈페이지와 우편, 팩스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역명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한편 북구 창평동 46-10번지 일원에 지상1층, 1342㎡ 규모로 건립 중인 신설 역사는 지난해 광역철도 연장 국비 확보로 광역전철 운행이 가시화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