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임은정 감찰연구관 "윤석열 총장, 뭘 지키려 나가나""'한 전 총리 위증' 엄 검사 보호용…계속 감당해 볼 것"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3.07 08:48
  • 댓글 0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사진=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무엇을 지키다가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가는지 알 수 없다"면서 "출력해둔 직무 이전 관련 전자 공문을 바라보며 참 씁쓸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석열 전 총장이 사표를 내기 전 마지막으로 행사한 수사지휘가 자신의 측근인 엄희준 검사 보호용이었다는 비난에 대한 임 연구관의 적극적인 입장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임은정 연구관은 특히 자신에게 수사권을 빼앗아간 한명숙 전 총리의 모해위증 사건에 대해 “제 자리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궁리하고, 해야 할 바를 계속 감당해 보겠다”면서 의지를 잃지 않았다.

그러면서 “직무이전 지시 서면 한 장 남겨두고 황망히 떠난 (윤)총장이 지키고자 한 것이 무엇인지를 이제 알 수 없다”면서 자신을 '사건배당'이란 방식으로 수사권을 박탈한 부분을 강조했다.

이어 "(이 사건)검찰 측 재소자 증인들을 형사 입건하여 공소 제기하겠다고 주장하나 감찰3과장은 '불입건하겠다'고 주장하는 등 서로 다른 의견이었다"는 점을 말하고 “(윤)총장은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했다. 이대로라면 이 사건은 그대로 덮일 것이므로 결국 윤 총장의 뜻은 측근보호가 아니었느냐"며 꼬집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은정#윤석열#대검찰청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