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천년고찰 정읍 내장사 대웅전, 승려 방화로 전소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1.03.06 11:59
  • 댓글 0

(정읍=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지난 5일 저녁 6시 40분경 50대 만취한 승려의 방화로 불이나 천년고찰 내장사 대웅전이 어이없이 전소됐다.

방화 용의자 승려 A 씨는 내장사 동료들과 마찰을 빚은 후 술에 취한 상태로 홧김에 대웅전에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질렀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1시간30여분 만인 오후 7시53분께 큰 불길을 잡았으나 대웅전은 완전히 소실됐다.

그나마 전라북도 유형문화재인 조선 동종과 전라북도 기념물인 내장사지, 천연기념물인 내장산 굴거리나무 군락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경찰은 방화 용의자 승려 A 씨를 체포돼 불을 지른 혐의로 조사중이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의용소방대와 산불 진화대를 현장에 급파하고 화재 현장을 방문해 소방안전본부로부터 사고 현황을 보고받고 관계자들에게 사고수습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내장사는 삼국시대 백제의 승려 영은이 전북 정읍시 내장산(內藏山)에 창건한 천년고찰로 대한불교조계종 소속이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읍#유진섭#천년고찰#내장사#대웅전#승려#방화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