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LH, 신도시 투기의혹 직원 직무배제…"고양이에 생선맡긴 격"시민단체·민변, 광명·시흥지구 100억대 땅 투기 의혹 제기, 변창음 "사실관계 떠나 경각심, 청렴 조직문화 정착시키야"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3.03 11:10
  • 댓글 0
지난 24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시흥 과림동 일대 모습. <사진=인터넷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직원들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발표 전에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100억원대 땅사들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해당 직원 12명을 직무배제 조치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가 LH 임직원 10여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따른 것이다.

LH는 이날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토지소유주와 LH 전 직원에 대해 대조하는 방식으로 자체 조사를 진행중이다.

LH는 자체조사를 통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해 관련자들을 우선 직무에서 배제했다. 다만 범죄 사실이 확정된 게 아닌 만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혐의가 확인되면 징계 조치를 내릴 예정이다.

LH 측은 "민변·참여연대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와 관련해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조사결과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변창흠 장관도 산하 공공기관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사실관계를 떠나 기관장 여러분이 경각심을 가지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때"라고 질책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신도시투기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