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언론시민단체 "조선일보, ABC협회와 짜고 부수 조작"..검찰 고발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03.02 22:40
  • 댓글 0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시민단체가 발행·유료 부수를 부풀렸다는 의혹이 있는 조선일보를 오늘 검찰에 고발했다.

발행·유료 부수는 신문사들이 광고를 수주하거나 정부 보조금을 받을 때 활용하는 지표로 이용되고 있다.

한편, 한국ABC협회는 신문이나 잡지 등 해당 매체가 제출한 부수 등을 실사를 통해 확인하는 국내 유일의 인증 기관으로 이렇게 파악된 발행 부수와 유료부수 규모는 민간 기업 광고 집행은 물론, 정부 광고비 결정에도 중요 지표로 활용된다.

실제 지난해 발행 부수와 유료부수가 각각 80만과 60만 부 이상으로 이른바 A 군으로 분류된 조선, 동아, 중앙은 정부 광고로 76억에서 최대 100억 가까이 수익을 올렸을 뿐만 아니라 신문사들은 부수에 따라 매년 수억 원의 정부 보조금도 받고있다.

특히 조선일보는 지난 2019년 유료부수가 116만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100만을 넘겼는데 시민단체들이 이 집계를 부풀려 광고비와 보조금을 부정하게 받았다며, 조선일보 법인과 방상훈 사장, ABC 협회를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는 실제 유료 부수는 116만 부의 절반 수준이지만 조선일보와 ABC 협회가 짜고 집계를 조작했다는 정황이 공익 제보 등을 통해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주무부처인 문체부도 사무감사를 마쳤고, 수사 의뢰 등 법률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에 대해 조선일보는 ABC 협회 규정에 따라 자료를 제출했고 규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고, ABC 협회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선일보#ABC협회#부수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