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낙연 "4차 재난지원금 20조 규모, 28일 협의 마칠 것""소상공인, 자영업 매출 제한 없애 액수도 올릴 것"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2.28 08:50
  • 댓글 0
이낙연 당대표가 최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사회적경제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긴급 재난지원금에 관한 당정협의가 내일 마무리 되고, 놀랄만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20조 조금 못 되는 규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후 김해 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경남매일 주관으로 열린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대담'에 참석해 "과거 어느 때보다도 액수가 늘어나고 대상도 늘어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대체로 추경 자체만 하면 한 15조원 정도에, 추경 말고 원래 편성된 예산에서 세출을 바꿔서 끌어다 쓰는 기정예산이 4조원쯤 돼서 두 개를 합치면 20조원이 조금 못 되는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위해 지금은 종업원 몇 명 미만만 (지원금) 대상인데 그런 제한을 없앴을 것"이라며 "그 대신 매출(기준)이 4억원 이하인데 10억원 이하까지 대상을 넓혀서 지원해드릴 것이고 지원액도 지금 100만원, 200만원, 300만원인데 액수를 조금씩 다 올렸다"고 했다.

지원 대상에 대해서도 "노동자들 가운데 이제까지 포함 안 된 분들 특수고용형태나 문화예술분야도 이번에 포함시켰다. 8개 업종 정도가 추가됐을 것"이라며 "가장 획기적인 것은 노점상을 이번에 지원대상에 넣었다"고 전했다.

이어 "더 어려운분들한테 도움 드러야 할 것아니냐고 제가 강하게 주장해서 받아들여졌다"며 "노점상도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상인회에 들어가 있는 노점상이 이번에 지원대상이 될 것이다. 전국 4만여 곳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자체 관리대상이 아닌 곳은 복지시책으로 지원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낙연#4차재난지원금#소상공인#자영업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