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노옥희 울산교육감 "교직원도 우선 접종돼야"노 교육감 "신학기 등교수업 확대에 따른 코로나 방역은 교직원 우선 접종" 강조
  • 이유찬 기자
  • 승인 2021.02.25 11:28
  • 댓글 0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지난 23일 시교육청에서 신학기 등교수업 확대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울산시교육청)

(울산=포커스데일리)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에 교직원들의 우선 접종을 정부에 촉구했다.

노 교육감은 25일 성명서를 내 "신학기 학생들의 등교수업 확대에 따른 가장 적극적인 대책은 교육에 종사하고 있는 교직원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지난해 개학 연기와 원격수업으로 학습권 침해는 물론 기초학력 부족과 심각한 교육격차로 인한 교육 양극화, 급식 중단으로 인한 영양 불균형, 장시간 미디어 노출로 인한 정신건강 악화 등 많은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OECD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학교 교육 중단으로 이번 세기 전 세계 경제성장이 평균 1.5%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학교 밀집도를 정해 등교수업을 확대하고 있지만, 최악의 경우가 아니라면 학교는 마지막까지 열려 있어야 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등교수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보건기구에서도 어린이의 등교는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등교중단은 방역 효과는 적은 반면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밝혔다.

노 교육감은 "등교수업 확대와 지속을 위한 가장 적극적인 대책은 교육에 종사하고 있는 교직원들에게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것"이라며 "정부에서는 3분기로 예정된 교직원 백신 접종 계획을 앞당겨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유찬 기자  yc5238@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