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총리 "3·1절 불법집회 엄중 대처...26일 새 방역기준 결정"
  • 문성준 기자
  • 승인 2021.02.25 10:23
  • 댓글 0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제공=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성준 기자 = 2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음 주 부터 적용할 새 방역 기준을 26일 결정한다고 밝혔다. 또 일부 단체의 3·1절 집회 예고에 대해 코로나 19 확산의 도화선이 될 수 있다며 엄중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3차 유행의 큰 고비를 조심스럽게 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지만, 안정세로 접어들었다고 확신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현재의 상황을 냉철히 판단한 후, 다음 주부터 적용할 방역기준을 내일 중대본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일부터 우리나라도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일상회복을 바라는 모든 국민의 염원을 담아, 정부는 반드시 목표한 시점까지 집단면역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총리는 접종 보다 중요한 것이 방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접종 초기 단계의 가장 큰 리스크는 역시 '방역'"이라며 "백신 접종을 시작한 마당에 4차 유행이 현실화되면 의료대응 역량은 급속히 소진되고 다시 방역을 위해 더 큰 고통과 인내를 감수해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또 "국민들께서 백신을 불신하고 접종을 기피하면 집단면역은 허상에 불과하게 될 것"이라며 "백신은 철저하게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서 바라봐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 정치의 논리로, 돈의 논리로 백신을 바라본다면 불신과 갈등만 가져올 뿐, 일상회복의 희망은 점점 더 멀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는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사실과 다른 정보는 철저히 확인하고 바로 잡겠다. 정부를 믿고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 마련한 계획에 따라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특히 일부 단체들의 3·1절 동시다발적 집회 예고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나흘 앞으로 다가온 삼일절에 일부 단체들이 서울 도심권에서 동시다발적인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걱정스럽다"며 "도심권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가 되기에 충분한 여건"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경찰청과 서울시 등 관계기관에서는 불법 집회 시도 자체를 철저히 차단하고, 위법행위 발생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해 주시기 바란다"며 "집회를 준비 중인 단체는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즉시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성준 기자  sjmdail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균#3·1절#불법집회

문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