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주 전복 어선 실종 선원 2명 극적 구조..."1명 의식 있어"배 안에서 1명 생존 상태 구조, 기상악화로 실종 선원 수색에 어려움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1.02.21 16:08
  • 댓글 0
구조대의 선체 진입 모습. <사진제공=포항해경>

(경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주 앞바다에서 어선 전복사고가 난 지 이틀 만인 21일 오전 실종 선원 6명 가운데 2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선체 안에서 구조된 선원은 대화가 가능하고, 해상에서 발견된 나머지 한 명은 의식 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전 10시20분쯤 구조된 실종 선원 2명 가운데 1명은 전복된 선체 안에서 발견됐다. 기관장으로 추정되는 한국인 선원은 의식이 있는 상태다.

다른 1명은 오전 9시 20분쯤 사고 지점에서 9km 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발견됐다.

실종자는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는데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은 어선 밖에서 발견된 선원이 전복 사고 이후 조류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보고, 다른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오후 6시46분쯤 경주시 감포항 동쪽 약 42㎞바다에서 9.77t급 어선 거룡호가 전복됐다.

이 어선에는 한국인 2명 및 베트남인 3명, 중국 교포 1명 등 총 6명의 선원이 탑승 중이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주#전복어선#실종선원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