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5·18 당시 가두방송 주인공 전옥주 여사 별세급성질환으로 16일 오후 별세…향년 72세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2.18 10:24
  • 댓글 0
전옥주 여사가 2018년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에서 참석, 당시의 가두방송 내용을 재연하고 있는 전옥주 여사의 모습.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가두방송에 나섰던 전옥주(본명 전춘심) 여사가 16일 급성질환으로 명을 달리했다. 향년 72세.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관계자는 "16일 오후 전옥주 여사가 별세하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 여사는 1949년 12월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원광대학교 체육학과에서 무용을 전공하고 서울에서 무용학원 강사로 재직 중이던 31살 때인 1980년 5월 19일 광주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이날 밤부터 5·18민주화운동에 가담했다.

이때 계엄군의 잔혹한 진압을 시민에게 알리기 위해 광주시내에서 마이크를 잡고 "광주 시민 여러분, 지금 우리 형제자매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도청으로 나오셔서 우리 형제자매들을 살려주십시오"라고 가두방송을 한 주인공이다.

고인이 당시 가두방송을 통해 전한 "광주시민 여러분, 여러분은 어떻게 편안하게 집에서 잠을 잘 수가 있습니까? 우리 동생 형제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는 음성은 여전히 많은 시민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1980년 광주를 다룬 영화 '화려한 휴가'에서 배우 이요원 씨가 깊은 밤 광주 시내를 가르며 확성기로 시민의 참여를 호소한 장면은 고인을 모델로 삼은 것이다. 5·18연구자들은 전씨의 가두방송으로 인해 초창기 학생시위에 머물렀던 5·18항쟁이 민중봉기로 발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5·18 시위대의 얼굴로 불린 고인은 1980년 5월 21일 계엄군의 옛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가 있기 전 시민대표 5명에 포함돼 장형태 당시 전남도지사를 만나 계엄군이 물러나게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고인은 5월 22일 계엄군에게 남파 간첩으로 몰려 체포돼 계엄포고령 위반과 내란음모 등의 죄명으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고 광주교도소에 수감됐다가 이듬해 4월 대통령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고인은 수감 당시 모진 고문을 받아 평생 후유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1989년 국회 광주청문회 때는 증인으로 출석해 광주 참상을 알렸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시흥 시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안장식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치뤄질 예정이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옥주#5·18#가두방송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