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 면적 작년 '축구장 403배' 늘어전년보다 288만㎡ 증가…총 면적 1만2348㎢ 확정
  • 신홍관 기자
  • 승인 2021.01.30 22:43
  • 댓글 0
전남도청 전경. <사진제공=포커스데일리DB>

(무안=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전남도는 지난해말 기준 전체 면적을 1만2348㎢, 583만7821필지로 최종 확정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년 대비 증가면적은 288만㎡로 축구장 약 403개 규모에 해당된다. 이를 전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인 1만 999원/㎡로 환산하면 317억 원에 이른다.

증가요인은 주로 영산강 주변 매립지와 해안빈지 신규등록 166만㎡을 비롯 여수시 지방산업단지 조성사업 및 무안군 오룡신도시 조성에 따른 공유수면 매립 112만㎡, 기타 10만㎡ 등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 면적은 해남(1033㎢)이 가장 넓고 순천(911㎢), 고흥(807.3㎢), 화순(787㎢), 보성(664.1㎢) 등 순으로 나타났으며, 필지 수는 해남(43만 9279필지), 고흥(40만3793필지), 나주(39만26필지), 순천(38만1061필지), 신안(31만 8833필지) 등 순으로 조사됐다.

토지이용현황은 임야가 6951㎢(56.3%)로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농지가 3183㎢(25.8%), 도로 453㎢(3.7%), 대지 308㎢(2.5%), 기타 1453㎢(11.7%)이다.

분석결과 임야, 농지는 상대적으로 줄어든 반면, 전남의 블루자원 개발과 해외·수도권 기업의 투자유치, 도로 등 SOC 확충에 따라 대지, 공장용지, 잡종지, 도로 등의 지목은 계속 증가 추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필지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고, 면적은 경상북도와 강원도에 이어 3번째로 넓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의 이번 확정 면적은 2월께 국토교통부의 검증 과정을 거쳐 지적통계연보에 수록될 예정이며, 토지정책 수립 등 기초통계자료로 활용 된다.

토지와 관련된 각종 통계는 전라남도 누리집(www.jeonm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춘모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토지와 관련된 면적, 필지수, 이용현황 등 정보는 각종 정책 수립뿐만 아니라 정부 교부금 산정 산출기초 등을 위한 중요 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효율적인 토지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남#영산강#해남#순천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