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대병원, ‘감염병 대응센터’ 첫삽총 25실 51병상 규모... 검사에서 치료까지 원스톱 진료시스템 설계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1.01.26 14:54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전북대학교병원이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감염병 재난에 대비하기 위한 ‘감염병대응센터’ 신축공사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전북대 감염병 대응센터는 국비 131억원 등 총 231억원을 투입해 전북대병원 응급센터 옆 부지에 지상 4층 건물로 선별진료소, 음압촬영실, 음압외래실, 음압수술실, 음압일반병동, 음압중환자실 및 국가지정음압병상 등 총 25실 51병상 규모로 지어지며 오는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이번 센터 신축으로 전북대병원은 모 병원을 보호하면서 국가적 재난 감염병 환자를 독립된 공간에서 검사에서 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모든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센터가 정상적으로 가동되면 확실한 외부 출입동선 구분을 통해 일반환자와 의료진 및 모병원을 보호하게 되고, 51병상 규모의 음압격리병상이 상시 가동되기 때문에 신종감염병 출현에 따른 환자 급증 시 감염병 위기 대응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된다.

특히 병원 내에 중중환자 치료경험이 풍부한 인적인프라를 유용하게 활용해 신속하고 선제적이며 유기적인 다학제 치료를 할 수 있어 코로나19를 비롯한 신종감염병 출현에 대비 완벽한 대응체계가 갖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전북대병원은 국가지정음압격리병동 8병상과 고위험환자관리병동 21병상,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1개 등 총 40개 병상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집중 치료하고 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대병원#감염병 대응센터#원스톱 진료시스템#조남천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