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청약시장 불법행위 '척결'... 4월까지 집중단속시, 중ㆍ남구와 합동조사반 꾸려... 지난해 분양 마친 4개 단지 2천가구 위장 전입 등 조사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1.21 11:51
  • 댓글 0
울산시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아파트 부정 청약과 불법 전매 행위를 집중 단속하기 위해 오는 4월까지 기획조사에 들어간다.

시는 중·남구와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지난해 분양을 완료한 4개 단지 2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위장 전입 등의 불법 행위를 단속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해 남구와 동구 신규 아파트 단지 2곳에 대한 특별 점검을 벌여 부정 청약 5건, 불법 전매 23건 등 위법 행위 의심 사례 28건을 적발해 행정조치했다.

울산은 지난해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울산 아파트값은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번 특별 점검은 위장전입, 청약 통장 불법거래, 허위 청약서류 제출 등 부정 청약이나 불법 전매 등 주택 공급질서 교란행위 등을 중점 살핀다.

특히 위장 전입자 등 외지인 불법 투기 세력을 적발하기 위해 관외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부동산 실거래 자료와 소명 자료 등을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한다.

적발된 불법 행위자는 행정처분과 함께 검찰에 송치한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특별 단속은 불법 투기 세력을 발본색원해 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을 보호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라며 “부동산 거래질서를 교란하고 실수요자의 기회를 축소하는 불법 행위는 끝까지 찾아내 반드시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