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시내버스 승무원 1600명 코로나 검사21~25일까지 율리차고지에 선별진료소 설치ㆍ운영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1.01.21 10:56
  • 댓글 0
코로나 방역회의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특정 다수와 밀접하게 근무하는 시내버스 승무원을 대상으로 선제적 전수검사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내버스 승무원 1600여 명이 대상이며, 유전자 증폭(PCR) 검사방식이다.

검사 기간은 이날부터 25일까지이며, 울주군 율리차고지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운영한다.

시는 매일 600여 명을 검사할 계획이며, 율리 임시 선별진료소 외에도 중·동구보건소에서도 검사한다.

검사 결과 양성 반응자는 버스 운전 즉각 배제, 역학 조사, 입원 조치 등이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종사자가 확진되면 감염 확산뿐만 아니라 운행 중단 등으로 시민 피해가 크다"며 "이번 전수 검사로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