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노래방서 여성 도우미 4명, 코로나19 확진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1.20 10:00
  • 댓글 0

(대구=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대구 수성구에서 노래연습장 도우미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19일 대구시는 "2020년 12월25일 이후 수성구 일원 도우미가 있는 노래연습장을 방문하신 분들은 가까운 보건소 예약 후 검사받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확진된 노래연습장 여성 도우미는 4명이며, 이들은 지난해 12월 27~28일쯤부터 증세를 보였다. 확진된 도우미들이 방문한 곳을 명확하게 말하지 않고 있어 해당 기간 노래연습장을 방문한 손님을 찾기 위해 문자를 발송했다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직업 특성상 여러 노래연습장을 돌아다니기 마련이기 때문에, 범위를 '수성구 일원'으로 잡았다"며 "같은 기간 수성구 소재 노래연습장을 방문한 시민들은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수성구#노래연습장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