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 서구,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30억 원 지원업체별 최대 3천만 원 특례보증, 신용보증 수수료와 이자 차액 보전 지원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1.01.19 08:52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 서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피해가 극심한 소상공인의 경영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조기 정상화를 도모하고자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지원 사업을 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30억 원이며, 서구 소상공인에 업체당 최대 3천만 원까지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연 1.1%의 신용보증 수수료 2년분과 더불어, 대출 이자 1년분에 대한 2% 이자 차액을 '온통 대전' 정책 수당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저신용 소상공인과 대규모 점포 폐업으로 인한 재개업 소상공인을 위해 2억 원 규모의 자금을 배정하고, 나들가게와 착한가격업소에 대해서는 보증심사 기준 완화를 통해 특례보증액을 확대하는 내용의 영세 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지원책도 마련했다.

 앞서 구는 2019년 11월 대전 자치구 최초로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지원사업을 시행해 204개 업체에 45억 원의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신청은 이달 18일부터 서구에 소재한 하나은행 방문을 통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서구청 홈페이지(www.seogu.go.kr) 고시ㆍ공고란을 통해 확인하거나 서구청 일자리경제실(☏042-288-2432)로 문의하면 된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