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시, '유흥시설 5종 집합금지' 현행유지 결정유흥시설 5종 집합금지와 시설별 오후 9시 이후 운영 제한조치 시행
  • 유성욱 기자
  • 승인 2021.01.18 13:19
  • 댓글 0
대구시청 전경. <사진제공=포커스데일리DB>

(대구=포커스데일리) 유성욱 기자 = 대구시가 1월18~31일 완화키로 결정했던 유흥시설 5종에 대한 오후 11시 이후 제한·중단 조치를, 정부안대로 오후 9시 이후 제한으로 17일 행정명령을 재고시했다.

시는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방안 결정에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주관의 의견수렴, 안건토의 등 수 차례의 논의과정을 거쳐, 16일 중대본회의 최종 결정 이후 대구시 총괄방역대책단 회의를 거쳐 조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조정안에는 전국적으로 특별방역 대책기간이 장기화 됨에 따라 지역 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 대구시에서 임시선별진료소 등이 추가설치 되면서 자발적 검사가 증가하고 이에 따른 검사량이 크게 증가한다는 점, 시민들이 방역을 잘 지켜 주고 있으며 방역상황에 따라 단계를 조정한다는 전제 하에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방문판매·홍보관, 실내 스탠딩공연장,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금지 시간을 정부안인 오후 9시보다 다소 완화해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로 정했다.

아울러 유흥시설 5종 중에 개인간 접촉과 비말 전파 우려가 큰 클럽·나이트 형태의 유흥주점과 콜라텍은 집합금지를 유지하고 그 외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를 해제해 오후 11시부터는 영업을 중단토록 하고 면적당 인원제한과 이용자 춤추기 금지, 좌석 간 이동 금지조치 등 방역수칙을 강화했다.

시는 중대본에서 사적 모임 금지 등 특별방역조치는 지자체별 완화가 불가 하나,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시설별 표준 수칙은 지역 상황에 따라 지자체장의 조정이 가능하고 방역 수칙을 완화하는 경우는 동일 권역 내인 타 지자체와의 형평성, 방역적 상황 등을 고려해 신중히 검토하도록 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따랐으며 동일 권역인 경북도와 사전 협의도 거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행일 하루를 앞두고 중수본에서 지역간 업종간 형평성 논란의 이유를 들어 '유흥시설 5종 등 핵심 방역 조치는 각 지자체에서 조정할 수 없다'는 공문을 전국 지자체에 통보해 와 대구시도 방역대책을 위해 불가피하게 정부안 대로 행정명령을 변경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수본이 지난 16일 전국 지자체에 방역 조치사항 안내 공문을 통해 완화 불가하다고 통보한 내용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파티룸 집합금지, 실외 겨울스포츠시설, 백화점‧대형마트 방역지침 의무화 조치, 숙박시설 방역지침 의무화 조치로 한정해 통보했다.

그 이후 17일 오후 6시쯤 다시 통보한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핵심 방역조치사항 완화 불가 안내' 공문에는 앞서 통보한 내용에 유흥시설 5종 홀덤펍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와 시설별 오후 9시 이후 운영 제한‧중단 조치를 추가했다.

대구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안에 대해서는 정부가 정한 절차와 지침을 충실히 따라 결정한 것이라"며 "정부에서 대구시가 사전 협의절차를 어기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했다는 지적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유성욱 기자  noso8989@hanmail.net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유흥시설#집합금지

유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