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국가정원 대표광장 '만남의 광장' 새 단장광장ㆍ계단 새롭게 조성... 느티나무 광장은 '왕버들 마당'으로 명칭 변경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1.01.18 10:51
  • 댓글 0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가 태화강 국가정원 진입 광장인 '만남의 광장'을 새롭게 단장해 18일 개통식을 가졌다.

개통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박병석 시의회 의장, 박태완 중구청장, 시의원, 시민단체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만남의 광장은 국가정원의 주요 진입 공간 역할을 해왔으나, 입구와 계단이 협소해 시민들로부터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말부터 5억 원을 들여 광장 입구에 자연석으로 너비 60m 규모 광장과 진입계단을 조성했다.

국가정원 내 대표광장으로 이용객들이 즐겨 찾는다는 점에서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그라스 정원과 야간 조명 등도 추가 설치했다.

또 기존의 ‘느티나무 광장’은 ‘왕버들 마당’이라는 새 이름으로 교체했다.

명칭 개정은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새로운 이름으로 바꾸자는 시민 제안에 따라 지난해 12월 온라인 정책 제안 플랫폼인 ‘시민 다듬이방’을 통해 의견을 받아 이뤄졌다.

시 관계자는 “국가정원 주출입구에 탁 트인 넓은 형태의 광장이 새롭게 조성돼 국가정원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navre.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