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243명 연쇄감염' 울산 양지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해제격리조치 38일만... 그사이 고령ㆍ중증질환 확진자 30명 숨져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1.01.12 16:29
  • 댓글 0
양지요양병원 확진자 발생 일자(단위 명)

(울산=포커스데일리) 집단감염이 발생한 울산 양지요양병원이 12일 정오를 기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에서 해제됐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 요양병원에 남아 있던 비확진 환자 39명과 비확진 종사자 41명 등 80명을 대상으로 11일 실시한 코로나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이 요양병원에 입소한 고령환자 1명이 지난 해 12월 29일 마지막 확진자가 됐고, 이달 1일 의료진 1명이 확진됐으나 이후 추가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이날 코호트 격리에서 해제했다.

코호트 격리조치된 지 38일 만이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해 12월 6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지금까지 와상환자 212명 중 167명이 감염됐다.

병원 종사자 48명을 합치면 요양병원 내 집단·연쇄확진만 215명에 이른다.

단일 요양시설로는 최대 확진 규모다.

여기에 병원 밖 가족이나 지인 등 n차 감염자도 28명이나 돼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243명에 달한다.

그 사이 고령과 중증질환 확진자 등이 코로나 전담병원인 울산대병원의 병상 부족으로 제때 이송되지 못해 30명이 사망했다.

요양병원에서 5명, 울산대병원에서 25명이 각각 사망했다.

시는 지난 해 12월 5일 퇴직 요양보호사의 확진 이후 다음날인 6일 이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오자 코호트 격리했다.

정두은 기자  jde03@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