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한수원 노조 "방사능 괴담, 국민 공포 조장 행위 즉시 중단하라""월성원전은 한수원노동자들에 의해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1.01.12 11:11
  • 댓글 0
<사진=포커스데일리DB>

(경주=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한수원노동조합)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가 되고 있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되어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며 이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즉각 관련 활동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수원 노조는 먼저 월성원자력본부 주변의 방사능(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로 운영하고 있으며 이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역주민 등에게 수시로 자료로 제공되어 확인된 상태이며 발전소관리구역내 방사능 농도 역시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엄격히 관리를 되고 있다면서 그런데 갑자기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월성3호기 관리구역내에 방사능 관리가 문제라도 있는 듯한 발언으로 국민과 지역주민의 불안을 유발하고 있다. 법과 절차에 따른 정상적인 발전소 운영을 문제 삼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월성1호기 차수막 천공과 관련해 관리구역 내부에서 추가로 오염물질이 증가되지 않는 상황에서 안전규제기관과 지역주민에게 차수막이 천공된 상황 설명과 보수 계획 등을 설명하고 이미 보수 작업까지 추진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것 역시 마치 현 상황을 은폐하고 외부로 방사능이 유출이 된 것처럼 큰일이 발생하였다고 침소봉대하며 또 다른 공포를 조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도 말했다.

이어 한수원 노조는 일부 여당 정치인의 이와 같은 문제제기는 결국 최근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와 관련해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에 대하여 현정부의 정책과 관료들을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우리 한수원노동자들은 안전한 발전소 운영을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365일 24시간 불철주야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동자들에게 끊임없이 실망감과 허탈감을 주고 있는 정치인과 언론은 각성하고, 더 이상 한수원과 한수원노동자들을 자신들의 정쟁의 도구로 삼는 행위의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끝으로 한수원 노조는 언론과 정치인들에게 간곡히 부탁드린다. 더 이상 괴담을 통한 불필요한 공포조장이 아닌, 엄격한 과학적 사실에 근거하여 국민들에게 원자력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이야기를 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방사능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