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대병원,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11개로 확대...총 40개 병상 확보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0.12.28 11:36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전북대학교병원이 코로나19 중환자를 안정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확대하는 한편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시스템을 대폭 강화했다.

코로나19 중환자 치료 병상 부족사태를 대비해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을 2개 병상에서 11개 병상으로 확대해 지난 26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운영되는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병원의 허가병상 수 대비 1% 수준에 해당되는 규모다.

전북대병원에서는 국가지정음압격리병동 8병상과 고위험환자관리병동 21병상,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2개 등 31개 병상을 운영해왔으며,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9개를 추가 확충함에 따라 총 40개 병상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집중 치료할 수 있게 됐다.

병원 측에서는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의 확대운영이 일반중환자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의료인력 재배치와 효율적인 운용 계획을 세워 대비하고 있으며, 향후 코로나 환자의 안정적인 치료는 물론 입원 일반 중환자와 응급환자 치료, 중증환자 수술 등에도 문제가 없도록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원내 감염을 막기 위해 기존의 방역시스템을 한층 강화키로 했다.

입원환자는 물론 응급실 내원환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시행하고 내원 보호자에 대해서도 무증상자 1인에 한해서만 출입을 허용키로 하고, 의료진들에게 완벽한 보호장비를 지급했다.

직원들에게도 개인의 감염이 병원 전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을 당부했으며 연말연시 각종 모임의 중단과 코로나방역지침을 적극 이행해줄 것을 공지했다.

병원에서는 그동안 △방문객 전면 통제(QR시스템 도입) △손세정제 및 위생용품 비치 등 개인위생 강화 △발열감지기 도입 △선별진료소 운영 △국민안심병원 운영 △입원환자 대상 코로나19 검사 △상주보호자 제외 입원환자 면회 금지 등 선제적인 대응을 해왔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대병원#조남천#코로나19#중증환자전담치료병상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