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의료칼럼] 귓속의 귀지 "팔까요 말까요"고막 등에 '천연보호막', 그대로 두는게 이로워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12.24 16:02
  • 댓글 0
<사진=포커스데일리DB>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귓속의 귀지는 파는 것이 좋을까, 그냥 내버려두는 것이 좋을까. 어릴 적 엄마가 파준 꽤나 중독적인 귀지 청소, 파내도 괜찮을까?

◇ 귀지, 알고 보니 ‘천연보호막’

전문가들은 귀지제거과정에서 외이도(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관)와 고막에 손상이 생길 수 있어 귀를 파지 말아야한다고 설명한다. 무엇보다 귀지는 자연탈락하기 때문에 억지로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귀지를 먼지로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귀지는 먼지가 아닌 ‘외이도귀지샘’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외이도와 고막을 보호한다. 천연보호막인 귀지는 외부 이물질로부터 귀를 보호할 뿐 아니라 산성을 띠고 항균물질을 함유해 세균침입도 막는다.

간혹 샤워하다가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 면봉으로 물기를 제거하려 하는데 자연스레 배출되고 마르기 때문에 그럴 필요가 없다 이비인후과 전문가들은 “귀에 들어간 물이 신경쓰인다면 헤어드라이기의 찬바람으로 말려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 귀 파지 말고 두는 것이 ‘정답’

최상의 귀지관리법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다. 귀지는 외이도의 정화작용을 통해 자연배출된다. 단 활동이 적은 △소아 △노인 △누워지내는 환자 △외이도염·중이도염환자 등은 외이도를 막을 수 있어 이비인후과에서 안전하게 귀지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전문가들은 차라리 귀지를 물렁하게 만들 수 있는 미네랄 오일이나 베이비오일, 시판 점이제, 과산화수소 등을 귓속에 떨어뜨린 후 알아서 빠져나오도록 하는 방법 권장과 함께 “귀를 파면 당장은 시원해도 시간이 지날수록 더 가렵다”며 “귀가 가렵다면 로션, 크림, 연고 등을 면봉에 묻혀 외이도입구에 가볍게 발라주면 된다”고 조언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귀지#귓속#고막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