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김제 요양원 코로나 집단 감염...도내 확산 우려가나안 요양원 관련 62명 확진자 발생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0.12.15 16:15
  • 댓글 0

(김제=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김제 가나안 요양원 발 코로나 집단 감염 발생으로 전북권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김제시는 가나안 요양원 종사자 54명, 입소자 69명 등 총 123명 중 60명이 코로나 확진자로 판명되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한 후 확진자 이동동선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요양원 입소자 중 전주와 익산 거주자가 포함 된 것으로 알려지며 접촉자들이 긴급히 검사를 받기도 했다.

또 김제시는 전북권 최초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준을 2.5 단계로 격상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가나안 요양원 입소자들을 모두 다른 곳으로 옮긴 뒤 오늘 오후쯤 코호트(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갈 것"이라며 "확진자 등과 접촉한 가족 등을 파악해 신속하게 검사하겠다"고 말했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제#요양원#가나안#박준배#2.5단계#사회적거리두기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