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영주시,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7875억원 확보적극적인 국가투자예산 확보로 어려운 재정여건 슬기롭게 극복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0.12.09 11:37
  • 댓글 0
국비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면담중인 장욱현 영주시장. <사진제공=영주시>

(영주=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북 영주시은 지난 9일 2021년도 국가투자예산을 올해보다 318억이 증가한 787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인 이번 국가 투자예산은 분야별로 살펴보면 중앙선복선전철화사업을 포함한 SOC분야가 5655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사회복지분야 1356억원, 농림분야 372억원, 안전‧환경‧보건분야 313억원, 문화관광분야 119억원, 기타 60억원 등이다.

시는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연초 발굴보고회를 시작으로 추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중앙부처를 비롯한 기획재정부에 적극적으로 대응했으며 지역 국회의원과도 긴밀히 협조하는 등 지속적이고 전방위적인 노력으로 국비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된 주요 국가투자예산은 도담~영주~영천 중앙선복선전철사업 5464억원, 단산~부석사간 국지도 건설사업 150억원, 치매전담노인요양시설 및 주간보호시설 신축 32억원, 영주시 화장장 건립 18억원, 한국문화테마파크 조성 40억원, 가흥신도시 주차타워 건립 외 2개소 주차장조성사업 22억원, 한절마우수저류시설 설치 30억원,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58억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18억원 등이다.

특히, 도담~영주~영천 중앙선복선 전철사업 5464억원 확보는 국회 예산심사과정에 정부예산안보다 140억원을 추가 증액 반영해 서울 청량리역에서 영주까지 '1시간 10분' 시대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수서~광주‧여주~원주 복선전철 설계비도 87억원을 증액해 최종 267억원을 확보함으로써 서울 강남권에서 영주까지 1시간 출퇴근 가능 시대를 앞당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평소 지역 국회의원인 박형수 의원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뤄낸 쾌거로 철도중심도시 영주의 위상을 되찾고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내년도 국가 투자예산 확보는 철도산업 뿐만 아니라 베어링산업 제조지원 기반 구축, 경량소재 산업, 항공 산업 플랫폼 구축 등 영주시의 역점시책 사업부터 치매전담노인요양시설 신축, 영주시 화장장 건립 등 지역 사회복지 증진 사업, 노후상수도정비사업, 폐기물처리시설 증설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걸쳐 확보했다"며 "그동안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힘써 준 직원들과 특히, 최종 예산안 확정시까지 우리시와 긴밀히 협조하고 적극적으로 힘써 주신 박형수 국회의원을 포함한 정치권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재정상황이지만 적극적인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통해 슬기롭게 이겨나갈 것이며, 지속가능한 영주 발전을 위한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는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주시#2021년#국가투자예산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