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김상수 해운대구 의원,”청사포 앞바다 해상풍력단지 주민 동의없이 허가 내주면 안돼”해운대구의회 본회의 5분발언…”민관협의체 구성해 주민들 수용성 확보해야”
“청사포 앞바다는 해상풍력단지가 아닌 해양레저단지로 만들어 관광활성화해야”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12.05 09:40
  • 댓글 0
김상수 해운대구 의원이 4일 해운대구 의회 제 253회 4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해운대구 의회>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정호 기자 = 해운대 청사포 앞바다에 추진되고 있는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에 대해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주민들의 수용성을 확보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해운대구 의회 운영위원장인 김상수 의원(국민의 힘)은 4일 해운대구 의회 제 253회 4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청사포 앞바다에 주민들 몰래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추진되고 있다”며 “해운대구청은 주민들 동의없는 허가를 내주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해상풍력발전단지 추진 업체가 전문성과 신뢰성이 떨어진다”며 “이런 업체에 해운대 구민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윈드스카이가 지난 2013년부터 해운대구 청사포 해안에서 1.2Km 떨어진 바다에 9기의 38.7Mw 급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소개하고 “최근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민들의 반대 운동 움직임이 단체 카톡이나 밴드에서 서로 공유하면서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청사포 앞바다에 콘크리트 흉물인 해상풍력발전기 9기를 설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런 발상을 한 자체가 잘못됐을 뿐더러 주민들 몰래 사업을 차근차근 소리 없이 진행해 왔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지윈드측에서는 설명회를 했다고 하지만 해운대구의 일반주민들은 아무도 모르게 깜깜이로 진행하여 왔다. 그들의 사업진행을 위한 일부 어촌계 주민들만 참석한 요식행위의 설명회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윈드가 지난 2018년 청사포 어촌계와 사업추진 동의 합의 약정 체결까지 마친 후 마지막 단계인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를 받기 위해 준비중에 있다”고 밝히고 “해운대구청은 지역 주민들을 무시하고 사업허가를 내주어서는 안 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해운대는 동남권 관광개발에 따른 국내외 경쟁력을 갖춘 관광거점도시 육성 및 동남권 관광의 중추적 역할을 갖추어야 한다”며 “해운대 청사포 앞바다에는 해상풍력발전 단지가 아닌 해양레저 사업이 활성화되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가장 큰 문제가 시행사업체의 전문성과 신뢰성”이라며  “민간업체인 지윈드스카이가 어떤 회사인지 전문성이 있는지, 신뢰할 수 있는지 그 대표의 경력이 어떤지 아는 사람이 별로 없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김 의원은 “부산시와 지자체는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해 반드시 민관 협의회를 구성하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기장군은 이미 부산시의 주민수용 없는 해상풍력 발전단지 절대 받아들일 수 없어라고 보도자료까지 냈고, 기장군 의회는 기장 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소개하며 “청사포 앞바다 해상풍력발전 단지 전면 백지화를 위해 끝까지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하고 끝을 맺었다.

김정호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수#해운대구의회#청사포#해상풍력발전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