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논란…"공부 안 해도 맞힐 듯"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12.05 06:59
  • 댓글 0
수능 한국사 20번 문제. <사진=인터넷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3점짜리 문제가 지나치게 난도가 낮게 출제돼 구설수에 올랐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수능 한국사 마지막 20번 문제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연설 일부를 제시한 뒤 연설이 행해진 정부에서 추진한 정책을 고르도록 했다. 정답은 5번 '남북 기본 합의서를 채택했다'였다.

그러나 정답을 제외한 나머지 보기가 '당백전을 발행했다', '도병마사를 설치했다', '노비안검법을 시행했다', '대마도(쓰시마섬)를 정벌했다' 등 현대사와 관련이 없어서 논란이 됐다.

사실상 점수 주기를 위한 문제였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 문제에는 대부분의 문제와 달리 3점으로 더 높은 배점이 매겨졌다.

수험생 커뮤니티에서는 '공부 안 해도 맞힐 수 있는 수준이다', '출제 검토진이 너무 한 것 아니냐', '이게 정말 수능 한국사 문제냐', '차라리 그냥 공짜 점수에요라고 밝히는 것이 낫다'는 등의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능#한국사#노태우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