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경북 상주 산란계 농장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행정부지사 주재 시·군 부단체장 긴급영상회의, 강화된 방역대책 요청
  • 김재욱 기자
  • 승인 2020.12.02 14:45
  • 댓글 0
'산란계 농장' <사진제공=포커스데일리DB>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경상북도는 1일 의사환축으로 신고 된 상주시 공성면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발생농장 18만8000수 산란계에 대해 긴급 살처분을 실시했으며, 해당 농장이 최종 확진됨에 따라 3km내 3개 농장의 25만1000수와 발생농장 소유주가 사육하고 있는 사벌면의 메추리 농장 18만수도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한다.

또한, 발생농장 반경 10km를 방역대로 설정하고 가금 및 가금산물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 및 농가 긴급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경북도는 2일 행정부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시군의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강도 높은 차단방역을 주문했다.

영상회의에서 경북도는 도내 소규모 농가를 선제적으로 예방적 도태하고, 밀집사육단지 관리강화, 발생지역 주요도로에 통제초소 설치, 역학관련 농가 방역강화, 철새도래지 소독 등 강화된 방역대책을 요청했다.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방역은 광범위하게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더 이상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도#상주#조류인플루엔자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