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국내확진 5주 연속 증가…증가세 막지 못하면 거리두기 상향"강도태 복지차관 "전국 모든 감염취약시설 2~4주 간격 선제적 진단검사 추진"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11.09 14:28
  • 댓글 0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서울=포커스데일리) "국내 확진자 수의 증가세를 막지 못한다면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 조정되고, 어렵게 유지하고 있는 우리의 일상이 다시 위협받을 수도 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강 1총괄조정관은 "지난 일주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약 89명으로, 5주 연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실제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10월 1주 57.4명→2주 61.4명→3주 62.1명→4주 75.3명→5주 86.9명→11월 1주 88.7명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왔다.

강 1총괄조정관은 "국민 여러분께서는 긴장감을 유지해주시고 직장·학교 등을 포함해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령자와 기저질환자분들을 보호하기 위해 요양시설·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수도권 일제검사를 마무리하고, 전국 모든 감염취약시설에 2주 또는 4주 간격의 선제적 진단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상공간에서 발생하고 있는 산발적 감염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주말부터 식당과 카페(150㎥ 이상)를 포함한 중점관리시설에서 마스크 착용과 이용인원 제한 등 보다 강화된 1단계 방역수칙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국민 여러분께서도 새롭게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주시고, 발열 등 증상이 있으신 경우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해외 발생현황과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운영계획 등을 논의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감염병 연구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제 막 개소했지만 향후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 연구개발 사업 분야에서 다양한 감염병 연구기관과 연구자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제58회 소방의 날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코로나19 대응현장에서 구급대원들은 1만 6000명의 확진자를 포함, 십만 명 이상의 국민들을 안전하게 이송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의 핵심 역할을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특히 "여러분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없었더라면더 많은 희생을 치렀어야 했을지 모른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준 소방관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navre.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