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 유성구, 2021년 생활임금 1만 200원…올해 대비 11.4% 인상올해 보다 1040원 인상...대전 자치구 중 가장 높아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10.26 09:14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 유성구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올해 9천 160원보다 11.4%(1040원) 오른 1만 200원으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내년도 법정 최저임금 8천 720원보다 1천 480원 많은 금액이며, 월급으로 환산하면 월 209시간 근무기준 213만 1800원이다.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의 제도적 미비점을 보완하고 근로자들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거비·교육비·문화비·의료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하는 임금이다.

이번 결정으로 생활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올해보다 월 21만 7360원을 더 받게 되며, 인상된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유성구가 직접 고용하는 기간제 노동자 800여 명에게 적용된다.

유성구는 공공부문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5년부터 대전에서는 처음으로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