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대구 동성로, '보행안전 분야 4차 산업 기술 테스트베드' 선정보행자 위험 사전 예측 및 개선, 침체된 상권 활력 기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10.26 09:36
  • 댓글 0
보행안전 R&D 테스트베드. <사진제공=대구시>

(대구=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대구 도심 '동성로'가 행정안전부에서 추진 중인 인공지능 기반의 보행사고 예측 및 위험요인 개선을 위한 기술개발 사업의 테스트베드로 선정됐다.

행정안전부는 보행안전 기술개발과 리빙랩 실증을 위해 전국 11개 지역을 기술개발사업의 후보지로 압축 후 지자체 공모를 실시했고 대구 동성로와 경기 수원시 2곳이 기술개발사업 테스트베드로 확정됐다.

대구시와 행정안전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의 연구기관은 11월부터 동성로에 라이다 센서 등이 장착된 특수장비 등을 투입해 보행 여건 등을 조사·수집하게 되다.

수집된 빅데이터는 영상 해석 등을 통해 위험요인을 도출 후 위험 요인별 개선 기술에 대한 실증이 이뤄진다. 실증 후 보행위험요인 개선을 위한 국비가 지원된다.

대구시는 이번 사업으로 동성로가 보행안전 분야 4차 산업기술에 있어 전국적인 표준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이번 테스트베드 사업으로 동성로 일대 보행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코로나19로 침체된 동성로 상권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시#동성로#행정안전부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