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라북도, 삼락농정 대상 선정보람찾는 농민 최강술, 제값받는 농업 장재순, 사람찾는 농촌 초리넝쿨 마을 등 3개 부문 선정
  •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10.19 17:14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라북도가 삼락농정 실현을 위해 현장에서 묵묵히 일해 온 농어업인 등을 대상으로 시상하는 ‘제1회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 수상자로 최강술, 장재순 그리고 '초리넝쿨 마을'을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라북도 삼락농정대상은 삼락농정을 기반으로 농생명산업 선도와 농업‧농촌의 가치 제고에 공헌한 이들을 발굴해 농어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시상 부문은 보람찾는 농민, 제값받는 농업, 사람찾는 농촌 3개 부문으로 삼락농정 실현에 노력하거나 이바지한 공이 큰 농어업인, 농어업법인, 생산자단체, 마을, 식품사업자, 농림수산식품 단체 및 관계자, 학계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선발한다.

보람찾는 농민대상 부문 최강술씨는 태인면 이장협의회장으로 정읍지역 최초로 국립종자원 벼 보급종 채종단지를 유치하고, 감자연구회를 조직하여 오리온 제과와 감자재배계약을 체결하는 등 농가소득창출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제값받는 농업대상 부문 장재순씨는 우리영농조합법인 대표로 십장생 친환경 쌀 작목반을 결성하여 서울지역 학교에 친환경농산물 공급하고, 군산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설립에 노력한 공적을 높게 평가받았다.

사람찾는 농촌대상 부문 무주군 초롱넝쿨마을은 46가구인 마을 주민이 “초리꽁꽁놀이 축제”를 추진하여 괄목할 만한 관광객 유치하고 지속가능한 수익창출을 실현한 공적을 높게 평가 받았다.

수상자들은 다음달 9일 예정된 2020년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상패와 메달을 받고 전북도 농식품인력개발원의 교육 강사로서 우선 위촉되어 활동하게 된다.

한편 전북도는 삼락농정대상 선정과 관련해 삼락농정위원 10명, 외부위원 5명 총 15명으로 구성된 본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대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송하진#삼락농정#대상#보람찾는 농민#최강술#제값받는 농업#장재순#사람찾는 농촌#초리넝쿨 마을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