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착한임대인 재산세 감면 하반기 연장하반기 참여자에 대해 재산세 환급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10.19 09:09
  • 댓글 0
<자료제공=대전시>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준 착한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 감면을 하반기에도 추진한다.

대전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마련한 착한 임대인의 지방세 감면 동의안이 시 의회에서 의결됨에 따라, 상반기에 시행했던 재산세 감면을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하반기에 적용되는 착한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 감면 대상은 올 7월부터 12월까지 상가 임대료를 인하해준 임대인이며, 관련법에 따라 고급오락장 등은 제외된다.

감면신청은 임대료 인하를 증명하는 신청서 등을 자치구 재산세 담당 부서에 제출하면 되고, 구의회 의결 후 임대료 인하 비율에 따라 올해 납부한 재산세에서 환급받게 된다.

대전시와 5개 구는 올 상반기에도 착한 임대인 611명에 대해 재산세 등 2억 6600만 원을 감면해 임대인 1인당 평균 43만여 원의 세제 지원을 했다.

이를 통해 1004명의 임차 소상공인이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았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