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추미애 장관 "라임 술접대 의혹, 진상 철저히 규명하라"법무부에 검사들 감찰 지시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0.18 08:25
  • 댓글 0
라임자산운용 이미지 사진. <사진=인터넷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법무부에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 착수를 지시했다.

이날 추 장관은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충격적이다.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46·구속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날 '옥중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면서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밝힌 김 전 회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도 로비를 벌였고 이를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해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미애#라임자산운용#법무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