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서울시 공공CCTV 7만 대..."관제요원 1명이 722대 보고 있어"서울시 25개 자치구 통합관제센터 CCTV 총 6만 6천 대, 관제요인 1인당 평균 722대 담당... ‘최대’ 영등포구 1인당 1198대 ‘최소’ 노원구 261대, 박완주“행안부 기준 1인당 적정 모니터 50대와 비교해 14배 수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0.17 07:43
  • 댓글 0
서울시 공공CCTV 관제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서울시 공공CCTV가 7만 대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관제요원 1명당 평균 722대를 관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CTV통합관제센터는 범죄예방, 교통, 불법주정차 관리 등 각기 다른 목적으로 설치, 운영하던 CCTV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마련된 조직이다. 서울특별시의 경우 얼마 전에 조성한 ‘스마트서울 CCTV안전센터’와 별개로 25개 자치구가 일찍이 각자 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3선)이 서울특별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서울시 내 25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관제하는 CCTV는 총 6만 6426대로서 강남구와 관악구가 약 5천 대에 달해 가장 많았고 도봉구는 956대로 가장 적었다.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은 교대근무를 통해 관제실에서 24시간 상시근무를 한다. 서울시 25개 센터의 64%에 해당하는 16개의 센터가 12시간씩 교대 근무를 하는 4조 2교대 방식을 택하고 있다.

박완주 국회의원이 서울특별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관제센터 실근무자의 1인당 CCTV 관제 대수는 평균 722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의 '지자체 영상정보처리기기 통합관제센터 구축 및 운영규정'에 따르면 관제요원 1인당 적정 모니터 대수는 50대다. 적정기준인 50대와 비교했을 때 1인당 평균 722대는 무려 14배나 많은 규모다. 관제의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영등포구가 1인당 1198대로 가장 많았고 노원구가 1인당 261대로 가장 적었다. 노원구는 지난 1월 기초자치단체 관제센터 최초로 CCTV 관제를 통해 마약사범을 검거하기도 했다.

박완주 국회의원은 “빈틈없는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제요원 증원 등 실효성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시민의 안전을 살피는 7만 대의 CCTV가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자치구별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공공CCTV#관제요원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