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 지방자치경영대전 문체부장관상 '수상'태화강 철새도래지ㆍ떼까마귀ㆍ국제선 여객기 유치 등 성과
  • 노병일 기자
  • 승인 2020.10.16 10:43
  • 댓글 0
태화강 떼까마귀 군무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는 제16회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 ‘문화관광 분야’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등 6개 중앙부처가 후원하는 대한민국 지방자치경영대전은 전국 지자체의 창의적인 시책 개발을 유도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국가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시는 '울산! 관광산업 육성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다양한 시책사업을 추진해 호평을 받았다.

태화강은 국내 최장 대나무 숲을 비롯, 철새도래지, 은하수길, 겨울 떼까마귀 군무 등으로 연간 15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 명소가 됐으며, 그 가치를 인정받아 2017년 열린관광지 선정, 2019년 한국관광의 별 본상 수상, 대한민국 제2호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등 성공 신화를 이뤘다.

지난해 9월 26일 아시아태평양도시 관광진흥기구(TPO)총회(12개국 80개 도시)에서 태화강 국가정원에 대한 울산시장 특별연설을 통해 친환경 도시의 면모를 한국은 물론 세계적으로 알렸다.

울산공항 개항 49년 만에 첫 국제선 관광 여객기의 취항을 위해 중앙부처, 항공사 등 관계기관의 협업을 이끌어 울산-대만 화련간 국제 여객기의 취항을 이뤄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우수사례’로 발표됐다.

코레일과 협력 사업으로 취약계층을 위한 2019년 해피트레인 울산여행상품을 출시해 모집인원이 조기 마감되는 인기를 얻었다.

회야댐 생태습지는 ‘2019년 숨은 관광지’로 선정돼 전국에서 관광객이 몰려 조기 마감되는 인기를 누려 울산생태도시 변모를 전국적으로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이밖에 울산여행 웹드라마 홍보, 유명 크리에디터 활용, 중국 왕홍 초청 온라인 송출 등 국내외 관광객을 유입을 위한 공격적 마케팅의 활약이 돋보였으며, 서울국제관광산업박람회 홍보관 운영 최우수 마케팅상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 관계자는 “2년여 동안의 울산관광산업 육성 및 전략적 마케팅을 통해 관광도시 기틀을 충실히 갖췄다”며 “앞으로 생태환경도시로서의 울산을 알리고 체류형 관광을 위한 관광객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