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정부,'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 11일 발표집단감염 없으면 안정화도 가능"…한글날 집회 방역 협조해야"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10.08 13:31
  • 댓글 0
시도별 발생동향 10월 8일 0시 현재 /코로나 19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부가 '추석 특별방역기간'(9.28∼10.11)이 끝난 뒤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을 오는 11일 발표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백브리핑에서 "특별방역기간 이후의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해 일요일쯤 의사 결정을 해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추석 연휴 이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증감 양상, 감염 확산 형태, 집단감염 분포 등을 지켜보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하다"며 "발표 전까지는 이런 부분을 관찰하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향후의 방역 조처와 관련해선 "생활방역위원회, 중앙부처,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과도 다양한 논의를 하고 있다. 이런 논의들을 모아 최종 방안을 만들 것"이라 말했다.

정부는 다만, 최근 귀성객 확진자나 가족 모임을 통한 집단발병 사례 등 추석 연휴(9.30∼10.4) 때 발생한 '조용한 전파'의 고리가 하나둘씩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주말까지 확진자 발생 추이를 예의주시한다는 입장이다.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연휴 첫날이었던 9월 30일에 113명을 기록한 뒤 일별로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 등 엿새 연속 두 자릿수를 이어왔다.

하지만 7일 114명까지 치솟은 뒤 이날 다시 69명으로 떨어졌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와 관련해서 추석 연휴에 (감염원 등에) 노출된 경우라면 이번 주중에 영향이 있으리라 본다"면서 "아직까지는 확진자 추이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집단감염 여파에 따라 확진자 수가 등락을 거듭하지만 잘 관리된다면 안정화도 가능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정부는 한글날 연휴를 맞아 서울 도심에서 열릴 예정인 집회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윤 태호 반장은 "현재 개천절 집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은 관찰되고 있지 않다"면서 "한글날 연휴에도 집회가 예고돼 있는데 집회 주최자는 방역당국의 조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전국에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처들이 적용되고 있다.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의 집합·모임·행사가 계속 금지되고 있고, 프로야구·축구, 씨름 등 모든 스포츠 행사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 중이다.

'고위험시설'의 경우 수도권은 유흥주점을 비롯한 11개 업종, 비수도권은 방문판매 직접판매홍보관의 영업 및 운영이 각각 중단된 상태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navre.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