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 4분기 코로나 여파 경제 회복 '적신호'2020년 4/4분기, 코로나 장기화로 회복세 둔화 지속
  • 노병일 기자
  • 승인 2020.09.29 14:00
  • 댓글 0
울산상공회의소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지역 4분기 경제 전망도 코로나19 장기화가 이어지면서 제조업 경기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상공회의소가 지역 제조업체 150곳을 대상으로 '2020년도 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58’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분기 48에 비해 10포인트 상승한 수치지만 전분기가 역대 최저치인 점을 감안 할 때 상승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려우며, 각국이 내렸던 봉쇄령이 일부 해제되면서 수출증가 등 회복세를 기대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재확산과 보호무역주의 강화 기조가 이어지면서 4분기 제조업 경기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업종별로는 자동차(79)는 전 분기 대비 44포인트 상승했으며 코로나 재확산 이슈에도 글로벌 수요회복과 신차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차박 등 국내 여행의 수요 증가로 올해 내수시장의 SUV 판매량이 전년 대비 24% 증가하는 등 SUV에 대한 수요가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개소세 감면 축소와 노후차 교체지원 일몰 등 세제 혜택 축소에 따른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내수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납품 후 입금까지의 시차를 감안할 때 부품업체들의 수출급감 영향이 9월부터 본격화되면서 유동성의 위기가 심화 될 것으로 에상했다.

정유·석유화학(48)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여행수요가 여전히 제한적임에 따라 수요회복 정체와 향후 원유 수요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중장기적인 수급 불균형에서 오는 구조적인 문제해결이 없는 한 정유업계의 부진한 흐름은 장기화 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18)의 경우 LNG운반선 100척의 슬롯계약을 따낸 카타르 프로젝트와 모잠비크와 러시아의 LNG선박 대규모 수주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지만, 국한된 선종과 코로나 확산·저유가 지속으로 상황 반전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조선업 특성상 수주 후 통상 1~2년 후부터 실질적인 일감 확보로 이어짐에 따라 일정 기간 일감 공백으로 인한 침체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양플랜트 사업은 국제유가의 반등이 없는 상황에서 물동량 또한 늘지 않는 구조적인 위기에 처해 있어 세계 경기가 반등하기까지는 뚜렷한 해법을 찾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상의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으로 민간소비와 수출이 크게 위축되고 기업들이 경기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고용충격, 기업 매출절벽, 유동성 위기, 소득의 양극화 심화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코로나 장기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금융, 환경, 노동 관련 산업계 규제 완화를 선제적이고 속도감 있게 적용함은 물론 산업 활력 회복을 위해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제도개선 및 지원책 마련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전망지수(BSI)는 100을 기준으로, 100을 초과하면 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업체가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은 그 반대를 나타낸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