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여야 '4차 추경' 극적 타결... 2만원 통신비 선별 지원중학생 대상 아동특별돌봄비·법인택시기사지원금 등은 신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9.23 10:07
  • 댓글 0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문에 서명했다.

(서울=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놓고 갈등을 빚던  '통신비 2만원 지원'과 '독감 백신 무료접종' 등이 22일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최대 쟁점이었던 전국민 통신비 지원은 '만 16~34세 및 65세 이상 선별 지급'으로 축소키로 하고 대신 중학생 대상 아동특별돌봄비·법인택시기사지원금 등을 신설하기로 여야가 합의했다.

당초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은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됐다. 이에 따라 애초 9200억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은 약 5200억원 삭감된다.

또 국민의힘이 요구했던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접종의 경우, 전 국민은 아니지만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35만명) 등 취약계층 105만명에 대해 지원을 하기로 했다. 동시에 전 국민 20%(1천37만명)에 대한 코로나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을 늘리기로 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통신비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