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文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46.4% vs 부정 50.3%민주당 35.7% vs 국민의힘 29.3%..오차범위 밖
  • 최경호 기자
  • 승인 2020.09.17 10:15
  • 댓글 0
리얼미터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3주 연속 상승하며 50%를 유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상승하면서 일주일 만에 다시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0.8%포인트 상승한 46.4%, 부정 평가는 0.3%포인트 오른 50.3%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은 전주 대비 2.3%포인트 상승한 35.7%를 기록한 반면, 국민의힘은 3.4%포인트 하락한 29.3%로 나타났다.

양당 간 격차는 6.4%포인트로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국민의힘은 지난 8월 2주차 이후 4주째 만에 오차 범위 내 초접전 양상을 보였지만, 일주일 만에 다시 전세가 역전됐다.

문 대통령 지지도는 대구·경북(TK), 충청권, 70대 이상, 보수층 등에서 이탈이 두드러졌는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 논란이 21대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면 민주당은 부산·경남(PK), 호남권, 20대 등에서 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2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 응답률은 5.5%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최경호 기자  inpapa2002@navre.com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