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2021학년도 수능 모의평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9.17 10:07
  • 댓글 0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16일 오전 대구 수성구 정화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있다. <사진=대구교육청>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16일 시행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대체로 비슷한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날 입시기관의 분석에 따르면, 국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약간 쉽고, 올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지문의 구성은 최근 출제 경향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상황을 반영해 항미생물 관련 지문이 출제된 것이 눈에 띈다.

수학 영역은 가형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고, 6월 모의평가보다 쉬웠던 것으로 평가했다. 나형의 경우 지난해 수능보다는 약간 쉬웠고, 쉬운 것으로 평가됐던 올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운 것으로 분석했다.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고, 6월 모의평가보다는 약간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9월 모의평가의 1등급 비율은 6월 모의평가(1등급 비율 8.73%)보다는 낮은 7~8% 사이에서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9월 모의평가 출제 방향에 대해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이 내실화될 수 있도록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모의평가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