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금정구, 저장강박 의심가구 주거환경 개선사업 실시
  • 김성원 기자
  • 승인 2020.09.16 10:57
  • 댓글 0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지난 14일 민관이 협력하여 관내 ‘저장강박 의심가구’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사진제공=금정구>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지난 14일 민관이 협력하여 관내 ‘저장강박 의심가구’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저장강박장애’는 어떤 물건이든 버리지 못하고 집 안팎에 쌓아두는 장애의 일종으로, 대상 가구는 오랫동안 집안에 쓰레기를 방치해 악취와 해충으로 인해 건강을 위협받을 뿐만 아니라 주변 이웃들과도 갈등을 겪고 있었다.

이날 주거환경 개선사업에는 금정구 직원과 서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총 10여 명이 참여했으며, 쓰레기 봉투, 나무토막, 빈 병, 음식물 쓰레기 등 총 3톤가량의 쓰레기를 처리하고 물청소와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주거환경개선에 참여한 서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선 위원은 “주거환경 개선을 통해 어려운 이웃이 깨끗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 이웃이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지역사회 저장강박증 가구의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꾸준히 실시하여 대상 가구와 이웃 주민들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장강박#주거환경개선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