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 유성구, 행정업무 '디지털 전환' 본격 시동2021년 상반기까지... 78개 심의위원회에 온라인 결재 시스템 도입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9.16 08:50
  • 댓글 0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 유성구가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에 속도를 낸다.

구는 2021년 상반기까지 대부분 외부인사로 구성돼 운영 중인 78개 심의위원회가 온라인으로 회의를 개최하고 의결까지 할 수 있도록 온라인 결재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유성구는 벤처기업 ㈜바토너스와 함께 제안한 '심의위원회 온라인 결재 시스템'이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한 'ICT 실증화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 2800만 원을 확보했다.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대전지역 우수 ICT/SW 기업을 대상으로 신기술 제품의 완성도 제고 및 상용화 촉진을 위해 'ICT 실증화 지원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3개 업체를 선정해 총 84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

이에 주관기업인 바토너스는 온라인 결재 시스템 S/W 개발에 착수하고 유성구는 실증기관으로서 S/W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시험대를 제공해 2021년 상반기에는 전 부서가 '심의위원회 온라인 결재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시스템 도입으로 50% 이상 차지하고 있는 심의위원회의 서면 회의가 온라인 회의와 전자 의결로 대체돼 기존 수기 결재의 번거로운 업무절차가 대폭 간소화되고 수기로 작성·보관해왔던 종이 문서가 상당 부분 전자화돼 서류 관리가 쉬워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