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교육청, 울산미래교육관 공동중앙투자심사 의뢰옛 강동초 자리에 설립 총 사업비 480억원 규모
  • 이원호 기자
  • 승인 2020.08.10 20:38
  • 댓글 0
울산교육청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교육청이 480억원이 투입되는 울산시 북구 옛 강동초 자리에 지속가능발전교육으로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가칭 ‘울산미래교육관’ 설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울산시교육청은 10일 교육부와 행정안전부의 공동중앙투자심사에 울산미래교육관 설립 심사를 의뢰했다.

교육부와 행정안전부는 시도교육청과 일반자치단체 간 공동투자사업의 절차를 간소화해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공동투자심사위원회를 운영한다. 

대상은 총 사업비 300억원 이상 재정투자사업이다. 공동중앙투자심사는 오는 9월 말로 예정돼 있다.

시교육청은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등 사회변화와 이에 따른 미래세대의 미래교육을 대비하기 위해 울산미래교육관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울산미래교육관이 설립되면 울산지역 학생의 창의체험시설 확충과 함께 미래교육 랜드마크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미래교육관 사업비는 480억원이다. 울산시가 건축비 일부를 지원하고, 북구청과 NH농협은행이 운영비 일부를 매년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공공기관, 유관기관, 기업체 등과 미래교육관 후원을 위한 협약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과 연계한 울산미래교육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옛 강동초 본관을 신축(지상 5층)하고, 체육관을 리모델링해 본관 건물에 미래관과 체육관에 러닝도서관을 만들 예정이다.

본관 건물에는 기본체험관, 어드벤처관, 프로젝트관, 연구와 관리 공간, 서비스 공간이 들어설 예정이다. 

기본체험관에는 지속가능발전교육(ESD)의 문제에 접근하고 인식할 수 있는 디지털 영상 공간인 ESD 이야기터·놀이터·체험터 등을 마련한다., 

어드벤처관에는 사회, 환경, 경제 모험터, 프로젝트관에는 메이커실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온라인 스튜디오, 북카페, 연수공간 등이 추진된다.

체육관을 리모델링 한 러닝 도서관에는 계단형 독서 공간, 디지털 자료 공간, 아이디어 랩 공간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북카페, 도서관, 체험시설을 지역사회에 개방할 계획이다.

울산미래교육관은 학교에서 교육하기 어려운 다양한 사회, 경제, 환경 관련 체험활동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이 삶에 대한 가치관과 문제해결능력, 사고력, 공동체의식, 민주시민의식 등 기본소양을 형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미래와 사회 변혁을 위해 필요한 가치, 행동, 삶의 방식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하는 지속가능발전교육으로 우리 학생들이 미래사회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속가능발전교육은 모든 사람들이 질 높은 교육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와 사회변혁을 위해 필요한 가치, 행동, 삶의 방식을 배울 수 있는 사회를 지향하는 교육을 말한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