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6일 광주전남에 많은 비.."7일까지 최대 200mm"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8.06 10:36
  • 댓글 0

(광주=포커스데일리) 김은영 기자 = 6일 광주와 전남에 호우와 강풍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다.

6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8시 현재 구례에 호우주의보가, 무안·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해남·흑산도·홍도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서해 남부 모든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날 정오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안팎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피해 예방을 당부했다.

비는 오후 들어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다시 이어지겠다.

광주와 전남에서 7일까지 이틀 동안 예상 강수량은 50∼150㎜로 많은 곳은 200㎜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곳곳에 내려진 기상특보로 지리산·내장산 국립공원 모든 탐방로가 통제됐는데 다도해해상·월출산 국립공원은 일부 탐방로만 부분 통제 중이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침수와 산사태, 축대 붕괴 등 피해에 유의하고 산간, 계곡의 야영객은 안전사고를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eunnara0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비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