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가계·기업 대출금리도 역대 최저
  • 홍종오 기자
  • 승인 2020.07.31 15:23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홍종오 기자 = 시장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 0%대로 떨어졌다. 은행 가계·기업의 대출금리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6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 내린 연 0.89%였다.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0%대 금리는 처음이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0.92%)도 0%대를 나타냈다.

지난달 은행권 정기예금 가운데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로 역대 가장 높았다. 기준금리가 연 0.5%까지 내려가면서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는 0.14%포인트 하락해 사상 최저인 2.67%를 기록했다. 가계대출금리 중 일반신용 대출금리는 0.4%포인트 하락한 2.93%로 처음 2%대로 내려갔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들의 우량차주에 대한 대출비중이 늘어나면서 신용 대출금리 하락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금리는 0.03%포인트 하락하며 역대 최저인 2.49%였다. 집단대출금리도 2.46%로 0.07%포인트 내려갔다.

기업대출 금리는 2.83%에서 2.75%로 내렸다. 역대 최저치다. 다만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2.90%로 0.02%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은 저금리 대출 비중이 다소 축소된 영향으로 풀이됐다.

신규취급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1.83%포인트로 전월대비 0.08%포인트 벌어졌다. 2018년 7월 이후 가장 큰 격차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2%포인트에서 2.10%포인트로 소폭 줄었다.

한편 제2금융권 예금금리 역시 일제히 하락했다. 대출금리도 새마을금고를 제외하면 모두 내렸다.

홍종오 기자  focusdaeg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행#예금금리#가계#기업대출금리

홍종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