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 유성구, 온천지구 관광거점으로 조성4년간 180억 확보
  • 오현주 기자
  • 승인 2020.07.31 07:49
  • 댓글 0
<사진제공=대전 유성구>

(대전 =포커스데일리) 오현주 기자 = 대전 유성구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20년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지방비 포함 18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온천지구 관광거점 조성사업'은 지역 여건에 특화된 개발 전략 사업에 대한 국가적 지원을 통해 점차 쇠퇴하고 있는 온천관광지를 재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공모에는 온천지구 3개 지역(대전(유성), 충북(충주), 충남(아산))이 신청했으며, "미래형 온천으로 유성온천지구의 새로운 문을 열다"라는 비전으로 대덕연구단지와의 협업을 통한 온천체험 특화시설 조성, 관광거점 복합공유공간 조성, 유성온천 둘레길, 온천관광 활력 UP 프로그램 등을 제안해 지역 특화 계획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특히, 유성구는 대학, 연구기관, 공공기관 등 인적 역량이 뛰어난 기관들과의 협력체계를 잘 구축해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선정됐다.

구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 180억 원을 사업비를 투입해 과학문화 선도도시라는 강점을 살려 온천과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형 온천지구 조성을 목표로 유성온천이 가진 잠재력과 지역이 가진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유성온천의 정체성과 지역특성을 살린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오현주 기자  ohhyju@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