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8월 광고시장, 흐린가운데 일부 업종 ‘햇빛’KOBACO, 8월 KAI 지수 101.3
  • 전홍선 기자
  • 승인 2020.07.30 11:38
  • 댓글 0

(전주=포커스데일리) 전홍선 기자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8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를 발표했다.

8월 KAI는 101.3으로 전월대비 보합세를 나타냈다. 국내외적으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비대면 또는 계절 성수기를 맞은 일부 업종을 제외하면 광고시장 전반적으로는 활기를 찾지 못할 전망이다.7월 동향지수는 107.6으로 전망지수 102.8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5월에 이어 7월에도 동향지수가 전망지수를 초과함에 따라 코바코는 기업들이 익월 집행을 보수적으로 전망하고 리스크 상황에 따라 당월 예산을 탄력적으로 집행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사이버 강의 품목의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업종이 여전히 강세를 보일 전망이고 하반기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는 ‘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 업종 역시 강세를 보일 전망이다.

월별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자료제공=한국방송광고공사>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줄곧 강보합세 이상을 유지했던 ‘비영리단체 및 공공기관’은 8월 들어 약세로 돌아설 전망이고,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업종은 잠시 주춤하는 모양새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국내 471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전홍선 기자  adieuj@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방송광고공사#KAI지수#광고경기전망지수

전홍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