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세계 저명인사 서명한 '개 도살 중단' 공개서한 청와대로동물해방물결 등 동물권단체 "개 도살·거래 중단하라"
  • 이원호 기자
  • 승인 2020.07.22 18:27
  • 댓글 0
동물해방물결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중복(26일)을 앞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도살 금지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사진=동물해방물결 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동물해방물결 등 8개 동물권단체는 22일 세계 저명인사들이 서명한 '개 도살 금지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동물해방물결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중복(26일)을 앞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도살 금지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날 서한에서 축산법상 가축에서 개를 삭제하도록 하겠다고 한 2018년 공식 발표에 따라 개 도살·거래 금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나라 개 도살장이 더 우려스러운 이유는 그들이 또 다른 인수공통 감염병으로 인한 판데믹을 불러올 수 있는 시한폭탄“이라며 ”시종 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H3N2형)은 2007년 우리나라 개 농장에서 최초로 발견됐고 현재도 발생중“이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서한에서 "개 도살·거래 금지가 수백만 개들을 고통과 착취로부터 구해낼 뿐만 아니라 예측 불가능한 인수공통 감염병이 지구를 휩쓰는 위험으로부터 모든 시민을 지켜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 식용·도살을 금지한 홍콩·대만 등에 이어 인도·캄보디아·중국까지 변화하기 시작했다. 국제 사회는 점차 한국을 바라볼 것"이라며 "정부는 더 지체하지 말고 개 식용 산업을 철폐할 길을 빠르게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한에는 미국의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킴 베이싱어·알렉 볼드윈과 영국의 동물행동학자 제인 구달, 호주 철학자 피터 싱어 등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에서는 배우 진서연·김효진·이엘, 가수 요조,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표창원 전 의원도 뜻을 함께했다.

공개서한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그동안 많은 것이 진보·진화·변화하는 것을 봐왔다"며 "지금이야말로 한국이 식용 목적 개 도살·거래를 끝내고 한 걸음 더 나아갈 때"라고 했다고 이들은 전했다.

또 천안 개 도살장에서 구출된 뒤 국내 입양된 '설악'과 양산 개 농장에서 구출돼 미국에 입양된 '사지'가 서한에 발도장을 찍고 발송 주체로 참여했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단체들은 한국의 식용 목적 개 도살·거래 금지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이 국제 청원 웹사이트(change.org)에서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원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